매실 산책엽서

부끄러움이 많아서 나를 주목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이상하게 주목해주지 않으면 서운하다. 이것이 바로 낯가림 있는 관종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는 사람이 멋있고 부럽다. 2017, 라오스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여행 떠났을 때 좋아하는 순간이 있다. 필요한 물건을 작은 가방에 옮겨 담고 숙소를 나온 직후. 좌우를 살펴 어디로 갈지 정하는 그 순간이 좋다. 계획하지 않은 하루에 어떤 상황을 만날지 기대하며 발걸음을 내딛는 그 순간 2017, 라오스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그런 날이 있다.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이런 날도 있다. 혼자 있기 싫을 때가 2019, 송내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여행을 도피처럼 했던 적이 있다. 부모님 잔소리가 듣고 싶지 않고, 친구들의 걱정도 피하고 싶을 때. 확김에 짐을 챙겨 가출하듯이 나왔다. .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부모님이 걱정됐고 친구들이 보고 싶었다. 고민을 해결하지 않으면 계속 나를 따라 다니겠구나. . 그래도 다행인건 생각의 틈이 생겼다. 눈 앞에 보인 풍경에 매료되어 산책하고, 풀리지 않던 고민이 해결되는 것처럼. 2018, 제천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아침엔 차 한 잔 마시며 오늘 뭐 할지 생각하는 시간, 저녁엔 하루를 잘 마무리 했다며 기지개 켜는 시간이 필요해 2018, 제주도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돌아오지 않을 이 시간이 아까워서 매일 특별한 하루를 보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늦잠 자거나 계획대로 하루를 보내지 않으면 스트레스받았던 것 같아요. 모든 건 생각하기 나름이었는데. 어차피 완벽한 하루는 없으니까요. 2018, 제주도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사람마다 찍고 싶은 순간이 다르고 보는 사람에 따라 달리 해석된다. 찍는 순간에는 이유가 있었지만 왜 찍었지? 라고 생각할 때도 많다. 그런 감정을 놓치지 않기 위해 사진찍고 그때 떠오른 생각을 적고 있다. 이 사진은 다른사람에게 어떻게 보일까? 2018, 제주도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매실 산책엽서

여유롭다. 낯선 곳에 여행 와서 책 읽고 싶으면 읽고 자고 싶으면 자도 되는 시간이. 2017, 라오스 필름 카메라로 사진 찍고 산책하며 떠오른 무언가를 적습니다. 산책엽서 더보기

사진전리뷰

살면서 좋은 일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일도 있었다 있는 것은 아름답다 있는 것은 아름답다 사진전은 디지털이 아닌 아무런 기교 없이 순수 촬영기법을 사용하였습니다. 인생의 한 순간을 그대로 투영한 것이지요. 일례로 1860년대 초 미국의 남북전쟁 당시 매튜 브레디의 스튜디오 앞에는 군에 갓 입대한 신병들이 앞다투어 긴 줄을 섰습니다. 불확실한 미래, 살아 돌아오지 못할 것을 대비하여 사랑하는 사람에게 기억으로 남길 자신의 현재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이 사진들은 사라져 가는 동안에 무언가를 남겨두고자 하는 인간의 영혼에 대한 것입니다. -사진전 중에서 최근에 회사에서 짤렸다. 이제 막…계속 읽기 “살면서 좋은 일도 있었고, 그렇지 않은 일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