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잡지 월간심플

월간심플 ‘취향’을 마무리하며 10월 월간심플 주제는 ‘취향’이었습니다. 할머니 옷만 보면 “네 스타일이야”라고 말하는 걸 인정할 수 없었어요.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 책, 영화, 전시, 음악 등을 생각해보고 저를 인터뷰하기도 했어요. 저는 빈티지와 책을 좋아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빈티지 소품과 책이 있는 북극 서점을 인터뷰하고, 그리운 인도를 떠올리게 해 준 사직동 그 가게도 인터뷰했습니다. 대화를 나눌수록 제 취향을 공감해주는 기분이었어요. 마켓에서 제가 선택한 옷을 팔면서 취향을 공유하고. 좋아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취미까지. 이번 10월 호는 저를 생각할 수 있게 도움을 줬습니다. <10월호 요약> 때로는 폭넓게, 때로는 폭좁게 난 취향이랄 것도 나답다는 것조차도…계속 읽기 “월간심플 취향을 마무리하며”

월간잡지 월간심플

당신에게 취미가 있나요? 현실에서 벗어나 나의 시간을 만들어 주는 취미 취향과 취미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지만 닮았다. 설명하라고 하면 잠시 머뭇거릴 만큼. 내가 어떤 걸 했을 때 기분 좋아지는지 생각해봤다. 잘 쉴 수 있고, 현실에서 벗어나 나의 시간을 만들어 줄 수 있는 취미에 대해. 낚시  아빠는 낚시를 좋아한다. 낚시의 어떤 점이 좋은지 물어보면 물고기가 잡히는 순간이라고 한다. 물고기가 언제 잡힐지도 모르는데 낚싯대만 바라보면서 그 심심함을 어떻게 견디는지 의문이었다. 동생과 아빠와 함께 낚시를 가기로 했다. 아빠의 단골집에서 지렁이를 구매하고 많은 사람들 틈에서 우리의 자리를 찾았다. 낚시대를 꽂고 낚시 바늘에…계속 읽기 “당신에게 취미가 있나요?”

월간잡지 월간심플

제 생각을 알기 위해 저를 인터뷰했어요.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본인을 인터뷰하면 생각을 정리하는데 도움된다고 합니다. 그래서 해봤어요. 스스로의 인터뷰. 잡지를 왜 하고 싶은지 묻는 사람이 있습니다. 멋있어 보여서 아니라 제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아직 이 분야에서 일 한적 없으니 이런 말 한다고 생각하는 분도 있을 것 같아요. 맞아요. 전 이 일을 하고 싶지만 쉽게 할 수 없어 이렇게 글 쓰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생각한 것과 다를 수도 있지요. 그래도 이렇게 해보니 재미있습니다. 일이란 생계유지의 수단과 나를 성장시키는…계속 읽기 “제 생각을 알기 위해 저를 인터뷰했어요.”

월간 잡지 월간심플

<배다리 x 만국 시장> 마켓 제 ‘취향’을 판매합니다. 내가 입고 있는 옷을 볼 때마다 친구들은 “도대체 그런 옷은 어디서 사?”라고 물어보곤 했다. 할머니 옷 같아서, 옷이 이상해서, 취향이 독특해서. “예쁘지 않아?”라고 물어보면 “응 예쁘지 않아, 내 취향은 아니야”라고 답했다. 내 눈에도 이상한 옷을 보고 “이거 네가 좋아할 것 같아”라고 말하는 친구를 보면서 내가 입고 있는 옷의 이미지가 궁금했다. 그냥 내가 입을까? “매달 한 주제로 글을 쓰고 있어요.  이번 달 주제는 ‘취향’. 제 ‘취향’을 판매합니다.” 라오스 여행 에세이 <이해하는지도>를 쓴 덕분에 <배다리 x 만국 시장> 마켓을…계속 읽기 “<배다리 x 만국 시장> 마켓”

월간심플 매거진

내가 좋아하는 음악 가사를 풀어내는 방식과 좋아하는 소리가 있는. 고등학교 때 점심시간이 되면 순위 TOP 10 가수의 뮤직비디오를 즐겨봤다. 춤을 따라 추는 친구도 있었고, 가수가 입고 있는 옷이나 화장으로 대화를 나누던 친구도 있었고, 이어폰을 꽂고 다른 음악을 듣는 친구도 있었다. 그땐 틀어져 있는 음악만 들었던 것 같다. 물론 음악을 좋아했지만 어떤 장르를 좋아하는지 잘 몰랐다. 대학교에 입학하고 음악이 들리지 않는 강의실에 있었다. 이를 계기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찾아 듣기 시작했다. 생각해보면 10대 때 음악 자체보다는 음악을 듣고 놀았던 분위기를 좋아했던 것 같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니 요즘 가수들이 누가 누군지…계속 읽기 “내가 좋아하는 음악”

산책일기

내게 가장 큰 현실 내게 가장 큰 현실은 돈이 아니라 부모님이다. 난 그저 잘 살고 싶을 뿐인데 눈치 봐야 할게 너무 많다. 적당한 거리가 필요하다며 독립을 준비하려니 두 번째 현실인 돈이 눈앞에 있다. 잘 살고 싶은데. 너무 버겁다. 좋아하는 일 하면서 자연스럽게 나이 들고 싶은데 이조차 너무 힘들다니. 원치 않은 일을 하고 억지로 사람을 만나 결혼하고, 엄마가 되면서 직장을 포기하고 집안일하며 아이를 키우면서 살아야 하는 걸까. 평생 내가 누군지 중요하지 않은 듯 살아야 하는 걸까. 뭘 하고 싶은지 몰라 고민할 때도 부모님에게 털어놓지 않았다. 그런…계속 읽기 “내게 가장 큰 현실”

웨이하이여행

중국 웨이하이 2박3일 여행 여행에세이 오늘도 빠지지 않는 조식. 버섯을 좋아하는지라 버섯볶음과 계란, 만둣국을 먹었다. 과일까지 먹으니 든든. 역시 일어나자마자 먹는 밥은 꿀맛이다. 운동은 하지 않을 거지만 숙소로 들어가지 않고 헬스장에 갔다. 너무 조용해서 잘못 들어왔나 싶었는데 헬스장이 맞았다. 좋은 뷰를 보며 러닝머신 하는 상황을 상상했는데. 아니구나. 예전 우리 학교 기숙사 헬스장이 이랬다. 어두컴컴하고 운동기구가 붙어 있어서 옆 사람과 친해질 수 있다고 해야 하나. 바로 숙소로 들어와 짐을 정리하고 쉬었다. 밥 먹으러 가는 것도 피곤하고 정리하는 것도 피곤하다. 뭐 한 것도 없는데 이렇게 피곤하다니. 세월이…계속 읽기 “일상을 즐길 수 있는 여행”

여행에세이

호텔은 역시 조식이지. 인터파크에서 예약할 때 조식 2명으로 신청했다. 조식은 한 명만 신청될 수도 있으니 잘 확인해야 한다. 방 키를 보여주고 본격적인 식사가 시작됐다. 생각보다 종류가 많았다. 밥, 파스타, 롤, 라면, 빵, 에그타르트 등. 아침을 많이 먹지 않는 편이라 위와 같이 먹고 디저트로 에그타르트랑 과일을 먹었다. 중국은 젓가락이 길다. 원래 젓가락을 잘 못하는데 길어서 자꾸만 음식을 흘렸다. 덕분에 따가운 직원분 시선이 느껴진다. 기분탓이길. 여행할 때 그 나라의 대표 음식을 먹어보지만 딱히 당기지 않으면 잘 안먹는 편이다. 지금 먹고 싶은 걸 먹는 게 더 중요하고 좋다….계속 읽기 “오늘을 잘 즐기고 싶어요”

웨이하이 에세이

중국 웨이하이여행 먹을 때가 제일 행복했어요. 우린 모든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중국 여행 지도를 다운로드하면서 준비를 마쳤다. 드디어 여행! 3월 1일이 금요일이라 여행 가는 사람이 많을 거라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한적했다. 다들 제1 공항에 있나. 미세먼지 때문에 약 30분 정도 지연 후 비행기가 움직였다. 비행기가 이륙할 때도 여행하는 기분은 아니었는데 왜인지 갑자기 설레었다. 기내식 때문인가. 샌드위치. 빵이 좀 뻑뻑했지만 배를 채우기 위해 열심히 먹었다. 그런데 내 옆사람이 툭툭 치면서 “배고파?”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본인 샌드위치와 샐러드를 더 먹으라고 줬다. 내가 너무 열심히 먹었나. 당황도 잠시, 감사한 마음에 인사한…계속 읽기 “먹을 때가 제일 행복했어요”

웨이하이 여행

웨이하이 여행 팁 BEST 10 웨이하이 2박 3일을 여행하면서 필요하다고 느꼈던 여행팁을 공유합니다. 1. VPN 어플 중국은 미국 계정이 막혀있어서 VPN 어플을 깔아야 카카오톡, 유튜브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잘 연결되지 않을 때가 종종 있는데 이 경우를 대비해 여러 개의  VPN을 설치한 사람도 있다. 우린 Turbo VPN 어플로 7일 무료 이용권을 사용했다. 이용하다가 인터넷이 안되면 연결하기 버튼을 다시 누르면 된다. 2. 와이파이 중국 사람이 영어를 잘하지 못하고 우리도 기본 회화만 가능하니 파파고 어플은 필수다. 그렇게 되면 인터넷도 필수인데 우린 유심보다 와이파이 도시락을 선택했다. 무거웠지만 생각보다 인터넷이 잘 터져서 좋았다….계속 읽기 “웨이하이 여행 팁 BEST 10”